[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인 승리 요인은]안보공세 '정면돌파'… '변수'는 있어도 '이변' 없었다

김태성·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7-05-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광화문3
국민과 손 잡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국민들과 함께 하는 개표방송에서 지지자들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하태황기자 hath@kyeongin.com

초반부터 '독주' 반기문 불출마 선언이후 30% 돌파 '지지층 견고화'
당내 비문까지 결집력 더해… 安 지지세력 洪으로 분산 대세론 굳혀


'변수(變數)는 있었지만, 이변(異變)은 없었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파면으로 급하게 치러진 19대 대선에 대한 정치권의 총평이다.

문재인 후보의 독주는 선거 레이스 초반부터 시작됐다. ┃그래픽 참조

2017050901000631000029742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귀국이 1차 변수가 됐지만, 2월 1일 불출마 선언을 하며 소멸됐다. 반 전 총장 불출마 선언 이후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은 30%를 돌파하며 1인 독주체제를 시작했다.

당내 경쟁자였던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과의 격차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전후해 벌어졌다. 견고한 지지층은 무너지지 않았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단단해져 갔다.

당내 경선 후에도 분열은 없었다. 이언주 의원 등 일부 탈당은 있었지만 대다수의 비문세력까지 문재인 지지에 나서며 결집력을 더했다.

독주는 다른 후보에 대한 지지분산이 있기에 가능했다. 문 후보를 코앞까지 추격하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기세가 선거 중반 이후 꺾이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하면서 2위 경쟁구도가 펼쳐진 것. 결국 이러한 상황은 '대세론'으로 굳혀졌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높고 견고한 지지도가 유지됐고, 준비된 대선 후보라는 이미지까지 더해져 국가위기 상황에 적합한 후보라는 국민들의 판단이 있었다"며 "호남 등 전략지역에서도 문 후보가 경쟁자였던 안철수 후보를 압도했다"고 설명했다.

최대 위기는 안보공세였다. TV토론 등을 통해 "주적(북한)을 주적이라 부르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음은 물론,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도 모호한 입장을 취하는데 대한 타 후보들의 공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문 후보는 '한반도 비핵화 평화구상'을 발표하며 정면돌파를 시도했고, 특전사로 복무한 군경력 등 '강력한 안보 후보'라는 이미지도 이같은 논란을 잠재우는데 도움을 줬다.

아들의 취업특혜 의혹도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관계자 2명과 익명의 제보자를 허위사실 유포·비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강경 대응으로 대처하며 논란을 불식시켰다.

/김태성·신지영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