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갈라쇼' 민유라-겜린, 흥겨운 '롤리팝' 무대 선보여… 네티즌 "역시 흥유라답네"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2-25 10:34: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32900085611.jpg
평창 갈라쇼.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빅뱅과 투애니원의 '롤리팝'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유알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평창 갈라쇼에서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은 빅뱅과 투애니원이 부른 '롤리팝'에 맞춰 갈라쇼 연기를 펼쳤다.

앞서 민유라-겜린은 가수 소향을 초청, 갈라쇼에서 '홀로 아리랑'을 불러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민유라-겜린이 갈라쇼에 초청 받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ISU를 설득하며 민유라-겜린은 갈라쇼에 뒤늦게 승선했고, 두 사람은 기존 갈라쇼 프로그램인 '롤리팝' 무대를 꾸미기로 했다.

한편 깜짝 합동 공연이 불발된 소향은 지난 22일 민유라-겜린을 만나며 함께 무대에 서지 못한 아쉬움을 달랬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