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누른 IBK, 리그 1위 1점차 추격

메디 18득점 활약, 3대 0 낙승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2-26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V리그
여자 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이 수원 현대건설을 꺾고 리그 선두를 바짝 추격했다.

IBK기업은행은 25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현대건설과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0 25-16)으로 완승을 거뒀다.

승점 55가 된 IBK기업은행(19승9패)은 1위 도로공사(승점 56·19승8패)와 승점 차를 1점으로 만들었다. 현대건설은 승점 44(14승13패)에 머물며 3위를 유지했다.

IBK기업은행은 용병 메디가 18득점을 올렸으며, 김미연(10득점)과 고예림(9득점), 김희진(8득점)도 팀 승리에 기여했다. 현대건설은 소냐(12득점)와 양효진(9득점)이 분전했지만, 고비에서 범실이 이어지며 패배를 떠안았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 초반 6-1로 앞서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메디는 1세트에서만 현대건설의 높은 블로킹 벽을 넘어 9득점을 올렸다. 김희진 또한 서브와 블로킹으로 득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초반 벌려놓은 격차를 유지한 IBK기업은행은 25-18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IBK기업은행이 앞서 나갔다. 김희진과 김수지의 속공으로 현대건설의 수비라인을 흔든 IBK기업은행은 이어진 상대 범실에 힘입어 2세트도 25-20으로 따냈다.

현대건설은 3세트 들어서 황연주와 고유민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IBK기업은행은 메디의 공격과 센터진의 블로킹을 앞세워 다시 격차를 벌리며 완승을 이끌어냈다. 이날 IBK기업은행은 블로킹에서 상대에 6-4로 앞섰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