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간이식 기증자 복강경 이용한 간적출 수술 본격화

간이식 기증자 복강경 이용한 간적출로 흉터·통증 적고 회복 빨라
복강경을 이용한 간이식 수술, 의료진 고도의 집중력·기술 요구

김규식 기자

입력 2018-02-26 14:49: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jpg
왼쪽부터 분당차병원 외과 최성훈·이식외과 이정준 교수. /분당차병원 제공

분당차병원은 흉터와 통증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복강경을 이용한 생체 간이식 수술에 성공하면서 기증자의 복강경 간이식 수술이 본격화 됐다고 26일 밝혔다.

병원 장기이식센터(외과 최성훈·이식외과 이정준 교수)는 최근 기증자인 46세 여성 A씨의 간 우엽을 복강경을 이용해 적출한 후 간경화로 간부전을 앓고 있던 A씨의 오빠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최 교수가 A씨의 배에 작은 구멍 4개를 뚫어 복강경을 삽입해 간 우엽을 절제한 뒤 하복부의 일부를 절개하여 간을 적출하고, 이 교수는 오빠의 간을 제거한 후 적출한 A씨의 간을 이식했다.

간을 기증한 A씨는 수술 후 특별한 합병증 없이 빠른 회복으 로 7일만에, A씨 오빠는 21일만에 퇴원했다.

국내에서는 뇌사 공여자가 많지 않아 간이식의 약 85%는 가족이나 친척 간에 생체 간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에게 남아있는 간 모두를 정교하게 보존하면서 절제해 이식해야하는 생체 간이식은 의료진의 고도의 집중력과 의료기술이 요구된다.

간적출 개복수술은 기증자의 배에 25~30cm 이상의 큰 흉터가 남는 반면 복강경 수술은 0.5~1.1cm의 작은 흉터만 남아 환자와 공여자의 심적 부담을 줄여준다.

또한 절제한 간을 적출하기 위해 복부 아래쪽을 절개해 남겨진 5~8cm 정도의 흉터는 속옷에 완전히 가려져 미용적인 효과도 있다.

아울러 복강경 수술은 큰 흉터로 장기적인 불편감을 주는 개복수술에 비해 주위 조직의 손상이 적고, 통증 감소와 작은 흉터로 빠른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동익 병원장은 "생체 간이식은 건강한 기증자의 간을 잘라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의 남아있는 간이 모두 제 기능을 해야하기에 복잡하고 어렵기로 손꼽히는 수술"이라며 "분당차병원은 폐, 심장 이식까지 장기이식 분야를 확대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