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택 시흥시장 당선자, 기자간담회서 임기내 정책 방향 설명

심재호 기자

입력 2018-06-26 16:29: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601001968600098231.jpg
임병택 시흥시장 당선자가 26일 시흥 ABC행복학습타운 2층에서 시흥시 출입 기자단과 기자간담회를 갖고 임기 내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향후 4년간의 시흥시정을 이끌 민선 7기의 정책 방향성은 대민 서비스 강화를 골자로 한 '시민 섬김'에 큰 가닥이 잡히고 있다.

또한 전 집행부와의 정책적 부문을 승계하는 대신 행정의 벽을 낮추기 위한 정서적 부문의 차별화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임병택 시흥시장 당선자는 26일 시흥 ABC 행복학습타운 2층에서 가진 시흥시 출입 기자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향후 임기 내 정책적 방향성에 대해 이 같이 설명하고 향후 이에 따른 조직개편도 시사했다.

임 당선자는 이날 전 집행부와의 차별성과 관련한 질문에 "전 집행부가 노력해온 자치분권 등의 정책적인 부분에 대한 정책적 부분은 대부분 그대로 이어갈 것"이라며 "다만 시민을 주인으로 섬기기 위해 행정의 벽을 낮추기 위한 행정적 고민을 대변하는 정서적 차별화를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집행부가 공을 들여온 자치분권 강화 노력은 제대로 된 정책임에 틀림없으나 주민의식이 부족한 상태에서는 이룰 수 없다"고 전제, "주민 삶의 질 상승과 시민주권을 높이기 위한 진정성 차원에서 시장부터 권위를 내려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이 주인이 돼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진정한 자치분권일 것"이라며 "공약을 통해 내세운 시장 직속의 종합민원상담실 운영과 동 주민센터의 적극적인 인력배치 등의 기능 강화를 통한 대민서비스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공무원 친절 지수제' 도입 등을 통한 대주민 지원 행정력 강화 내용도 함께 제시됐다.

아울러 시민단체와 공직사회 등의 의견을 수렴한 공정한 인사 정책 마련은 물론 정책 운영에 맞는 조직개편을 시사했다.

그는 "선거 과정에서도 현 조직체제에 대한 일부 불만의 소리를 직접 들었다"며 "취임 후 이와 관련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올바르게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민들의 모험으로 전국 최연소, 최다득표로 당선된 결과는 부담스런 '자격증'으로 생각된다"며 "시민들의 소리를 열심히 듣고 민생을 챙기는 시장이 될 것 "이란 포부도 함께 밝혔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심재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