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폐선 여부 오늘 결정… 인천시 조건부 반려 유력 검토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땜질지원 부정적 불구 대란 고려
일시적 재정 지원 포함될 가능성
수용 후 버스 확보카드도 '만지작'
업계측 "이미 한번 속았다" 완강


인천시가 6개 광역버스 업체의 폐선 신고 문제와 관련 빠르면 14일 중에 시 입장을 정리해 업계에 전달할 방침이다.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예상보다 빨리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시의 결정을 버스 업체가 받아들일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인천시는 13일 오전 광역버스 폐선 신고와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관계 부서와 함께 가능한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모색하고 빠르면 14일 오전 중으로 버스 폐선 신고 민원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시는 '조건부 반려'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는 시의 반려에도 불구하고 버스 운행을 하지 않으면 과징금을 물어야 한다.

시가 검토하는 반려 조건은 일시적인 재정 지원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일시적', '땜질식' 지원은 지양하겠다는 게 시의 기본 원칙이었지만, 당장 시민의 발이 묶이는 것을 막기 위해 한시적으로만 지원하겠다는 얘기다.

예산 규모는 업체가 주장하는 지난해 적자 규모 22억원이나 2016년 대비 2017년 최저임금 인상분인 23억원보다는 낮아질 수도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업계의 폐선 신고를 그대로 '수용'하고 전세·지입버스를 확보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가 운행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못 박은 21일까지 1주일의 시간이 있는 만큼 수도권 전역에서 버스를 대여하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다는 게 시 판단이다.

이 경우 기존 19개 노선 버스 259대보다는 적게 배차할 수밖에 없어 당분간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단기간에 광역버스 요금을 올리거나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방향도 대안 중 하나지만 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광역버스 업계는 '임시방편식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완강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지난 3월에도 전체 노선의 50%를 감차하겠다고 신청했다가 시가 재정 지원을 약속하고 반려한 것을 수용했지만 그 약속을 시가 지키지 않았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번에도 시를 믿고 그대로 운행했는데 바뀐 것이 없다"며 "시가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