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車 비치된 전화번호 유출 '걱정 없다'

시흥경찰서 '프라이버시 콜' 호응… 참여자 99.2% '만족'

심재호 기자

발행일 2018-09-04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흥경찰서(서장·이재술)가 차량 전면에 비치한 전화번호 대신 주차 안심번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 결과, 주민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일명 '프라이버시 콜'로 불리는 이 서비스는 차량에 개인 전화번호 대신 특정 대표 번호로 유사시 차주에게 연결을 시켜주는 시스템이다.

시흥서는 3일 개인정보 유출 예방 차원에서 지난 3월부터 4개월간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결과, 참여자의 99.2%가 만족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시범 운영에 참여해 서비스를 제공 받은 주민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 가운데 32.8%인 987명이 설문조사에 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재술 서장은 "향후 시범 운영의 만족도 결과를 토대로 시 전역으로 이 시스템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를 전국 최초 개인정보 보호를 통한 범죄예방 특화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심재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