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에 43만명 가입 1조3천억원 규모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06 09:12: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은행권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에 1조3천233억원 규모 약 43만명이 가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8년 6월 말 은행권의 취약계층 우대 금융상품 지원현황'을 보면 지난 6월 말 현재 14개 은행에서 40가지의 취약계층 우대 예금상품을 판매 중으로, 43만명이 1조3천233억원 규모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자체 재원으로 우대금리 등을 제공하는 예금은 8천308억원, 지자체 등과 연계한 예금의 경우 4천925억원을 차지했으며, 우대 내용별로는 금리우대형이 1조2천862억원, 송금 수수료 면제 등 기타 혜택이 5천888억원(금리우대형과 중복 가능)으로 파악됐다.

현재 취약계층 우대 대출상품은 9개 은행에서 12가지 상품을 판매, 약 11만명이 4천575억원 규모의 대출 지원을 받았다.

재원별로 보면 지자체 등과 연계한 상품이 3천886억원이었고 은행 자체 상품이 68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금리우대형 상품이 4천562억원, 대출 수수료 면제 등 기타 혜택 제공형이 3천161억원(금리우대형과 중복 가능)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이 취약계층 우대 금융상품을 지원하는 것은 취약계층 재산형성에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면서 "연말 금감원장 표창 시 취약계층 우대 금융상품 지원내용을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