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청서 바닥 부수며 난동 피운 50대 불구속 입건

이종태 기자

입력 2018-09-11 18:30: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새벽에 시청을 찾아가 돌로 바닥을 내려치며 난동을 피운 50대가 불구속 입건됐다.

파주경찰서는 11일 재물손괴 혐의로 A(5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40분께 술에 취해 파주시청 민원실에 찾아가 난동을 부리고, 당직 공무원들이 막자 가지고 있던 돌로 바닥을 수차례 내려쳐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는데 해결이 안 돼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