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축구부원 학부모로부터 금품 챙긴 경기감독관 징역 1년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15 16:41: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소년 축구부원 학부모로부터 금품을 챙긴 대한축구협회 경기감독관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대전지법 형사7단독 나상훈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65)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4년 7월 한 중학교 축구부원 학부모인 B씨에게 "축구계 인맥과 영향력으로 아들을 키워주겠다"며 활동비 등을 요구하고 3년 동안 27차례에 걸쳐 3천84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았다.

또한 딸의 가게 보증금을 빌려주면 갚겠다고 속여 8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적용돼 재판에 넘겨졌다.

나 판사는 "피고인은 인적 신뢰 관계를 이용해 상당한 기간에 걸쳐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액이 상당함에도 피해가 전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