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소상공인 자금난 해결 '든든한 버팀목'

황준성·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1-23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농협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는 22일 경기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금 105억원을 전달하고 '경기도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농협 제공

NH농협, 경기신보에 105억 출연
작년比 45억↑… 1575억 저리 지원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가 지역사회 공헌 1등 은행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특별출연금을 올해 최대 규모로 처음 경기신용보증재단에 투척했다.

22일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는 경기도 중소기업 자금 지원 활성화를 위한 특별출연금 105억원을 마련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전달했다.

이번 출연금은 올해 들어 경기도 은행권 중 최초이자 최대 규모로 어려운 경영환경에 처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부담완화와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금융지원이 필요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총 1천575억원의 자금을 저리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정용왕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은 "앞으로도 NH농협은행은 지역사회 공헌 1등 은행으로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힘을 합쳐 어려운 경영환경에 놓여있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NH농협은행이 전년보다 45억원 증가한 105억원을 빠르게 출연해 감사하다며 NH농협은행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황준성·강기정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