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인천 부평구 임진년 새해설계를 말하다] 홍미영 / 부평구청장

재정난 돌파구 찾아 구민 삶에 활력을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2-01-17 제2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29055_223634_1430
홍미영 부평구청장이 임진년 새해를 맞아 관내 지역을 둘러보고 주민들을 만나는데 많은 시간을 쏟고 있다. 현장에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지역 발전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다.

이 같은 '소통행정'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홍 구청장은 지역 경로당에서 숙박까지 해가며 각종 민원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이른바 '숙박행정'이다. 홍 구청장은 "동네 경로당에서 하룻밤을 지내면서 주민들과 인연을 쌓기 위한 것이다"며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누면서 신뢰를 쌓는 것에 가장 역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홍 구청장의 십정동 '달동네' 살이는 세간의 큰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십정동에서 느낀 점은 단 하나예요. 바로, 주민들과의 정서적 공감이죠. 밤이고, 낮이고, 동네 주민들과 함께 어울려 지내다보면 어느덧 마음이 통하게 되는 것 같아요."

홍 구청장은 올해 가장 역점을 둘 사업으로 '주민참여예산제'를 꼽았다. 그는 "효율적인 예산 편성을 통해 주민들이 진정으로 필요로 하는 행정을 펴기 위한 것이다"고 했다. "지역 사정은 주민들이 공무원들보다 잘 알죠. 주민들과 같이 예산을 들여다 보면, 뭐가 필요하고 뭐가 불필요한지 잘 알게 될 거예요. 또 주민들은 구정에 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될 거구요…."

재정난은 올해도 부평구의 가장 큰 골칫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 구청장 등 인천 기초단체장들은 새해 벽두 시청을 찾아 재정난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 구청장은 "올해는 큰 선거가 두번이나 치러진다"며 "선거 시기에 부평구가 안고 있는 재정난 등의 현안을 더 드러내고 부각시켜 나갈 것이다"고 했다. 또 "기업과 병원 등에 대한 비과세 감면이 남발돼선 안 된다"며 "합리적으로 세수를 확보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최근 부평구 안팎에서 '알짜'로 꼽히는 여러 기업들이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에 인색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세금도 받을 것은 받고, 기부에 대한 요청도 보다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며 "물론 기업활동에 도울 부분이 있으면 최선을 다해 도울 계획이다"고 했다.

"지난해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이 용돈을 모아 성금 100여만원을 보내왔어요. 부평감리교회 등 남모르게 주변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있는 곳이 많아요. 이 자리를 빌려 지난해 부평구를 위해 힘써 준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임승재기자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