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독자적 도입·접종 가능한지 검토중" 이재명 경기도지사, 도의회 임시회서 밝혀

김성주·명종원 기자

발행일 2021-04-1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1.4.15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정부 일정 최선… 시·군과 협력
중앙에 건의 추가확보에도 노력"

"광명·시흥지구 '취락정비사업'
TF구성 주민의견 충분히 수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 차원에서의 백신 대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다른 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을 독자적으로 도입해 접종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성사될 경우 정부 백신 정책을 보완하는 대안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지사는 15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에서 방재율(민·고양2) 보건복지위원장이 도 차원의 집단면역 달성을 위한 정책을 묻는 질문에 백신과 관련된 실무 차원의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우선 "지방정부에서 적극적으로 하기엔 쉽지 않아 정부에서 정한 일정대로 차질없이 접종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시·군과 협력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4차 대유행이 시작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를 하고 있다"며 신규 확진자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 지사는 "백신 확보와 관련해서는 다른 나라가 개발 접종하는 백신을 경기도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 접종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며 "가능하면 중앙정부에 건의해서라도 추가 백신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도정질문에서는 최근 부동산 투기의혹에 휩싸인 3기 신도시 광명·시흥지구에 대해서도 거론됐다. 김영준(민·광명1) 의원은 공공주택지구 발표로 주민들이 추진하던 취락정비사업이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며 이와 관련한 대책을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신규 택지 TF를 구성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합의 조정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원주민 재정착 방안을 위해 소통채널을 구축하겠다"고 밝혀 사업 과정에서 충분한 주민 의견 수렴을 약속했다.

아울러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직접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인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김성주·명종원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명종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