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기업]친환경 물티슈 전문, 한울허브팜

제지 블루오션, 육아맘 걱정까지 닦다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7-12-05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종우_대표
한종우 한울허브팜 대표가 신제품 개발실에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아기용 물티슈를 들어보이고 있다. 의정부/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2010년 창업후 특허·디자인 매진
아기용·구강청결·손소독 등 개발
직원 5명, 작년 매출 100억원 돌파
FSC인증 획득·선진국 시장 노크


2017120401000151800006602
요즘 화장실에 화장지와 함께 물티슈를 두는 가정이 늘고 있다. 특히 아기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물티슈가 필수품이다. 이처럼 물티슈가 일상화되면서 소비량이 늘고 소비자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얼마 전 일부 물티슈에서 공업용 방부제 등 독성 물질이 나와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일기도 했다. 물티슈가 점차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아가는 가운데 물티슈 산업은 전문화와 다양화의 길을 걷고 있다.

파주에서 물티슈를 생산하는 '한울허브팜(대표·한종우)'은 다양한 물티슈를 개발하는 중소기업이다. 이 회사에 정식 직원은 대표를 포함해 5명이 전부다. 사실 회사는 상품 개발에 집중하고 있어 연구개발 인력만을 두고 있다. 2010년 창업한 이 회사가 지난해 올린 매출은 100억 원이 넘는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이 회사가 개발한 특허기술로 신제품을 양산할 수 있도록 운전자금(5억 원)을 지원했다. 또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위해 조직한 '글로벌 퓨처스 클럽'과 우수사원 육성 사업인 '내일채움공제사업'에도 가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회사가 보유한 산업재산권이 유망한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울허브팜은 '무균미생물실험실'을 갖추고 친환경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아기용 티슈를 비롯해 구강 청결 티슈, 손 소독 티슈 등이 모두 무균미생물실험실에서 탄생했다. 한종우 대표는 물티슈 제조업체에서 10년 이상 이사로 재직하며 이 분야 창업을 꾸준히 모색해왔다.

한 대표는 "물티슈는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분야임을 업계에서 일하면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꾸준히 기술개발이 뒷받침된다면 중소기업으로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티슈 제품의 특성상 기술력이 핵심이라고 판단한 한 대표는 창업과 동시에 기술개발에 나섰다. 덕분에 특허와 디자인 등록 등 산업재산권이 해마다 축적됐고 독자적인 기술개발 시스템도 확보하게 됐다. 물티슈는 그 원료가 되는 펄프로 인해 업계에서는 FSC(산림관리협의회) 인증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FSC 인증은 무분별한 산림훼손을 막기 위해 '지속 가능한 삼림'에서 생산된 목재 및 목재제품임을 증명하는 것으로 환경보호를 위해 마련됐다. 이 회사는 FSC 인증을 획득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친환경 기업이라는 인식도 얻게 됐다.

정연모 중진공 경기북부지부장은 "물티슈는 제지 분야의 '블루 오션'이라 할 수 있으며 중소기업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며 "한울허브팜은 친환경 제품 개발을 앞세우고 있어 까다로운 선진국 시장에서도 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정부/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