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53% '최저치 경신'… 민주당도 동반 하락세

한국·정의 12%, 바른미래 7%, 평화 1%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1 11:23: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501001674300079111.jpg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하락.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하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역시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8∼30일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p) 하락한 53%로 집계됐다.

이는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5%p 상승한 38%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의견 유보는 8%로 나타났다.

직무수행을 긍정평가 하는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4%)이 가장 많이 꼽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1%)이 가장 많았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동반하락했다.

6월 지방선거 후 하락세를 기록한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2%p 떨어진 40%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이 각각 12%, 바른미래당이 7%를 기록했다. 정의당의 경우 3%p 떨어진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 1%p, 2%p 올랐다. 민주평화당은 1%로 지지율 변화가 없었다.

이번 여론 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