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안연홍, 황명환 바람에 지쳐 이혼 결심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20 09:2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001001649000080091.jpg
'수상한 장모' 안연홍, 황명환 바람에 지쳐 이혼 결심 /SBS TV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 방송 캡처

'수상한 장모' 안연홍이 황명환의 바람에 지쳐 이혼을 결심했다.

20일 첫 방송된 SBS TV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는 최송아(안연홍 분)이 김영만(황명환 분)과의 이혼을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송아는 오애리(양정아 분)의 시집살이와 김영만의 바람에 지쳐 결국 이혼을 결심했다.

그러나 김영만은 "다슬이 보내고 정말 미치겠더라. 당신이 나한테 조금만 따뜻하게 대해줬다면 여자 문제 안 일어났을 거다"이라며 적반하장으로 굴었다.

법정에서 나온 김영만은 최송아가 보는 앞에서 바람피운 상대와 전화 통화를 하며 화를 돋구었다.

시모인 오애리는 최송아에게 "늙다리 주제에 부른 배 앞세워서 집에 쳐들어오냐. 양심이 없어도 적당히 없어야지"라며 악담을 퍼부었다.

그는 "새파랗게 어린 후배 건드리고 싶었냐"며 김영만과 결혼했던 최송아에게 모멸감을 줬고, 최송아는 "저 먼저 건드린 적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SBS TV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는 '강남스캔들'의 후속작으로, 월~금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