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확진자 20명' 늘어… 31번 환자 국내 첫 '슈퍼 전파'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2-2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커지는 불안감… 수원 선별진료소 시민 발길
코로나19 국내 최연소 환자인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진 19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보건소를 찾은 시민들이 선별진료 상담을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31번, 신천지 신도 등 15명 연관성
이천 SK하이닉스, 일부건물 폐쇄


감염 경로가 불명확한 코로나19 확진자의 발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하루 사이 새로운 확진자가 20명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9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 환자 15명이 추가발생한 것으로 보고된 데 이어 오후에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18명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15명(33~36·39·41~45·47~51번째 환자)은 모두 지난 16일 확진판정을 받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와 연관성이 있다.

 

15명 가운데 14명은 31번 환자와 같이 대구에 있는 신천지교회를 다닌 사람이고 나머지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 직원이다.

2020021901001002800050152

국내 최초의 슈퍼 전파 사례가 나온 것이다. 31번 환자가 다른 환자를 모두 감염시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슈퍼 전파 사례에 해당한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31번 환자가 언제,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 등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해 전파 양상을 분석할 예정"이라며 "아직 31번 환자가 (다른 환자들의) 감염원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경기도에서는 20번 환자(42세 여성)의 10세 초등학생 딸이 32번째 환자로 기록됐다. 서울에서 발생한 77세 한국인 남성(40번 환자)은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자 접촉력 등이 밝혀지지 않아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이천시도 비상에 걸렸다. SK하이닉스는 신입직원이 코로나 19 1차 양성반응자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천사업장에 있는 교육 유니버시티(SKHU)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했다.

SK하이닉스 측은 "교육생은 한 반에 30여명이지만 회사 방침에 따라 선제적 조치로 280여명에게 모두 자가격리 지침을 내렸다"며 "교육생은 공장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아 가동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