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행신동 거주 50대 직장인 코로나19 확진 판명

김환기 기자

입력 2020-02-26 10:33: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4141.jpg
/연합뉴스

고양시는 26일 행신동에 거주하는 직장인 A(57)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 보라매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3시께 발열과 기침, 오한 증상을 보여 자신의 승용차로 일산동구 장항동의 한 가정의학과를 방문, 진료를 받은 뒤 23일까지 자신의 집에서 지냈다.

 

A씨는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최근 해외여행이나 대구 방문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A씨의 집과 장항동 사무실, 그가 21일 찾은 장항동 병원 등에 방역 소독 작업을 진행하고 A씨의 감염경로와 동선 등 역학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87528335_2939739459425827_3632456392884879360_o1.png
/고양시 제공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