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을 뛰는 사람들]박광온, "침체된 경제 살리고 영통의 중산층 지키겠다"

김선회 기자

발행일 2016-03-1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30901000691400038041
더불어민주당 박광온(수원정·사진) 예비후보는 9일 '경제를 바꾸고 영통구 중산층을 지키겠다'는 출마선언을 통해 본격적으로 총선에 뛰어들었다.

박 예비후보는 "특권경제, 민생파탄, 총체적 경제실패는 이 나라의 장래를 절망 속으로 밀어 넣었고, 지난 8년 동안 가계부채는 1천200조원으로 늘어났다"며 "거리에서, 골목에서 만난 영통의 시민들, 중소기업 사장님들, 외식업 사장님들, 젊은 청년들 모두 이구동성으로 경제를 바꾸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그는 "영통구를 ▲대한민국 성장의 모범이 되는 '바이오벤처특별구' ▲중소기업과 동네 사장님들이 웃을 수 있는 '동반성장특별구'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 삶의 질을 높이는 '사통팔달특별구' ▲대한민국에서 엄마와 아이가 가장 행복한 ' 사람특별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김선회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