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靑 정무수석, 손학규 찾아 남북정상회담 동행 거듭 요청… "대통령 수행 맞지 않아" 거절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11 14:06: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64600037461.jpg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동행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예방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예방해 평양에서 치를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해달라고 재차 협조를 요청했으나 거절했다.

손 대표는 전날인 지난 10일 청와대 초청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한 수석이 국회를 찾아 거듭 협조를 구했으나,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도 동행 불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손 대표를 만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하게 된 취지와 배경을 설명해 드렸지만, 손 대표께서는 어제 나왔듯 이번에는 참석하기 어렵다, 아쉽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밝혔다.

손 대표 역시 기자들에게 "민주주의 국가로서 우리나라의 체통을 생각할 때 국회의장과 당 대표들이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거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손 대표는 특히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초청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것에 대해서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전화를 받고 안가겠다고 해서 끝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임종석 실장이 나와서 발표한 것은 예의에 어긋난 것"이라며 "야당에 자리를 만들어줬는데 거부했다는 말만 나는 효과를 바란 것 아니냐"고 불쾌감을 보였다.

다만 "정상회담은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깊이 있게 협의해 비핵화의 길을 열어가는 구체적인 노력을 하는 것이지 잔치를 하거나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며 "평화와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이야기를 주고받기 바라고 성공한 정상회담이 되기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한 수석은 이번 정상회담 초청이 야당을 압박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이번 초청의 취지는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국회 차원의 특별대표단으로 가는 것"이라며 "이런 일을 앞두고 여야 간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고, 야당을 압박한다는 것은 생각 자체를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중차대한 역사적 전환기에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순수한 의도로 봐달라"고 덧붙였다.

한 수석은 여야 5당 대표 중 일부만 참석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선 "참석하겠다는 당을 배제할 수는 없으니 모시고 가는 쪽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