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관내 24개 초등학교에 IoT 공기질 측정기 긴급 설치

오경택 기자

입력 2019-03-17 12:39: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양평군이 최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등 학부모 불안이 커지고 있어 이를 재난상황으로 인식, 긴급 대책을 마련했다.

군은 지역 학생들의 건강권과 학습권을 보호하기 위한 선제 대응으로 관내 24개 초등학교(분교, 특수학교 포함)에 예비비 2천400만원을 투입,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공기질 측정기 50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로써 학교에서는 지속적으로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실내외 공기 질에 관한 정보를 제공받아 미세먼지가 기준치 이상일 경우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공기청정기를 가동해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유지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학부모님들의 걱정과 불안이 큰 상황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조속한 해결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향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학생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