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주 여인숙 방화범 60대 체포 "조사 중"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23 15:05: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301001689500080241.jpg
사진은 지난 19일 오전 4시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는 모습. 경찰은 이 불로 3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방화해 3명의 투숙객을 숨지게 한 혐의로 60대 용의자를 붙잡았다.

전주완산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김모(62)씨를 체포했다고 23일 발표했다.

김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김모(83)씨와 태모(76)씨, 손모(72)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여인숙 앞 좁은 골목을 자전거를 타고 지나던 김씨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여인숙 앞 골목은 90m 정도여서 자전거로 1분 이내에 지날 수 있지만, 김씨는 이곳에 수분가량 머물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가 골목을 빠져나간 뒤 약 5분 뒤 여인숙에 불길이 치솟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김씨는 "불을 지르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면서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상대로 사건 발생 시간대에 여인숙 앞 골목을 지나간 이유 등 범죄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며 "혐의가 확인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