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韓, 양국관계의 기초 뒤집어" 비판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19-09-2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정 요구할것" 대북 연대는 강조
방위상 "美와 정보" 지소미아 축소

최근 개각을 단행한 아베 신조 내각의 신임 외무상이 "한국이 한일 관계의 기초를 뒤집었다"며 한국 정부를 비판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22일 NHK 방송에 출연해 "'구(舊) 한반도 출신 노동자'(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를 지칭하는 표현) 문제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한일 관계의 기초를 뒤집는 상황이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조금이라도 빨리 정정하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시미쓰 외무상은 "미일·한미일 간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는 없었다. 북미 프로세스를 지원하면서 미일·한미일 간 긴밀히 연대하겠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만들자는 것은 양국 공통의 인식"이라며 "외교 당국간 대화는 계속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개각 후 주요 각료들은 NHK 방송에 출연해 포부를 밝혔는데, 모두 입을 맞춘 듯 한국 정부가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고노 다로 방위상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은 한일 청구권 협정의 완전한 위반"이라며 "한일 관계는 대법원 판결을 한국이 수정할지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서는 "북한 관련 정보는 미국과 제대로 주고 받고 있으며 지소미아는 보완적인 것"이라고 의미를 축소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지소미아 종료 등을 언급하며 "일본이 의연하게 대응하면서 감정적이지 않게 제대로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