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망포-화성 반정 경계조정… 5년만에 갈등 마침표

김학석·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10-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0.jpg
수원 망포4지구 전경. /경인일보 DB


관련건 상정 보류해온 화성시의회
김홍성 의장 "임시회 상임위 회부"
절차 거쳐 내년 상반기 결론날 듯


수원-화성 경계조정 문제가 5년 만에 풀린다.

7년째 이어지던 갈등에 마침표를 찍은 수원-용인 간 경계조정(9월 16일자 2면 보도)에 이어 전국에서 시(市) 단위 행정구역이 조정된 2번째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은 16일 경인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다음 임시회에 '화성-수원 간 행정구역 경계조정안 의견청취' 안건을 해당 상임위에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제186회 화성시의회 임시회는 오는 21일부터 일주일간 열린다.

이번 임시회 기간 화성시의회가 의견청취 안건을 통과시키면 지자체 간 합의 절차는 모두 끝나게 된다. 수원시의회는 이미 관련 안건을 처리한 바 있다.

이후에는 경기도와 도의회를 거쳐 행정안전부 검토 과정이 남아있다.

행안부는 지역 간 합의한 조정안을 그대로 수용하는 경우가 많아, 화성시의회 절차가 마무리되면 사실상 경계조정이 성사되는 셈이다.

지난 3월 시의회 의견청취 절차를 끝낸 뒤 9월 최종적으로 경계조정이 이뤄진 수원-용인 사례를 보면, 수원-화성 경계조정 관련 절차도 내년 상반기 안에는 결론이 날 것으로 예측된다.

경계조정이 이뤄지면 불합리한 행정구역 문제로 불편을 겪던 주민들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화성 경계조정 갈등은 수원 망포4지구 부지가 70%는 수원 망포동에, 30%는 화성 반정동에 속하면서 지난 2014년 촉발됐다. 이곳 주민들은 어정쩡한 경계 탓에 학교 배정, 동 주민센터 이용 등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이후 '수원 망포4지구 19만8천㎡ 부지를 화성 반정2지구의 동일한 면적으로 맞교환한다'는 도의 중재안에 따라 문제 해결에 접점을 찾는 듯했으나, 각종 외부요인으로 수원-화성 간 관계가 나빠지면서 흐지부지됐다.

최근까지 경계조정을 위한 의견청취 안건 상정 등을 보류해왔던 화성시의회의 이 같은 전향적인 결정이 주목받고 있는 이유다.

이에 대해 수원·화성시 관계자는 "5년 동안 이어진 해묵은 갈등이 마침내 해결돼 주민들의 불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일제히 환영의사를 내비쳤다.

/김학석·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김학석·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