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페이스북, 내년 암호화폐 출시 계획"…페이 시장 진출하나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페이(결제) 시장 진출을 위해 내년에 암호화폐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영국 BBC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2020년 자체 암호화폐 '글로벌코인'을 출시하기로 하고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내년 1분기까지 10여개 국가에서 디지털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연말까지는 이 암호화폐에 대한 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페이스북은 은행 계좌 보유 여부와 관계없이 싼값에, 안전하게 돈을 지불할 수 있는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려 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금융 거래 비용을 줄여 은행과 경쟁하겠다는 것이다.페이스북은 올여름 중 암호화폐 사업에 대한 좀 더 상세한 사업 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BBC는 보도했다.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마크 카니 영란은행(BOE) 총재와도 만났고, 페이스북은 미 재무부 관리들로부터 암호화폐의 운용과 규제 관련 문제들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웨스턴 유니언 같은 은행들과도 논의 중이라고 BBC는 전했다.페이스북은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의 창업자 윙클보스 형제와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윙클보스 형제는 저커버그가 자신들의 소셜 네트워크 아이디어를 훔쳤다며 소송을 내기도 한 페이스북의 앙숙이다.페이스북은 지난해 말에도 디지털 화폐 네트워크인 '리브라'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된 바 있다.이는 은행이나 중개상과 협력해 사람들이 미국 달러화나 다른 국제통화를 페이스북의 디지털 코인으로 바꿀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페이스북은 이런 보도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CNN에 밝혔다.CNN은 다만 "페이스북이 곧 암호화폐 시장에 진출할 것이란 증거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저커버그가 지난달 송금이 사진을 보내는 것만큼 쉬워야 한다고 말한 점을 들었다.이 회사는 또 런던과 더블린의 직원을 대폭 늘려 이들이 자회사인 왓츠앱의 결제 업무를 담당하게 하겠다고 최근 밝혔고,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 인스타그램에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쇼핑 기능을 도입하기도 했다.암호화폐의 장점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은행 전산망을 우회한 금융 거래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국경을 넘는 금융 거래 때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다만 암호화폐 가치의 큰 변동성이나 이용자 신원 보호, 돈세탁 우려 등은 풀어야 할 숙제다.CNN은 "페이스북이 겪은 일련의 정보 유출 사건들을 고려할 때 사생활 보호는 아주 중대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2019-05-25 연합뉴스

휘발유가격 14주째 상승세 '주춤'…유류세 환원분 87% 반영

유류세 인하 폭 축소 3주 차에 전국 평균 휘발윳값 상승세는 다소 주춤했다.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6.8원 오른 1천532.3원이었다.오름세는 14주 연속 이어졌지만 한 주 만에 30원 가까이 오른 지난주와 비교하면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다만 지난주 주간 단위 기준 휘발윳값이 5개월여 만에 1천500원 선을 돌파한 데 이어 1천500원 중반대로 향하고 있는 모습이다.유류세 인하 폭 축소에 따른 휘발윳값 인상분은 ℓ당 65원이다.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휘발윳값은 인하 폭 축소 전인 지난 6일 대비 ℓ당 56.26원 상승해 유류세 환원분의 87%가 반영됐다.22일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533.5원으로 환원분이 100% 반영될 경우 휘발윳값은 1천542.2원까지 오르게 된다.같은 주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7.0원 오른 1천620.8원이었다.최저가 지역 경남 휘발유 가격은 ℓ당 4.8원 올라 1천510.4원으로 집계됐다.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가장 비싼 ℓ당 1천545.5원, 알뜰주유소가 가장 저렴한 1천502.1원이었다.이중 알뜰주유소는 전주 대비 ℓ당 4.6원 올라 최저가 상표마저 1천500원 선을 넘어서게 됐다.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ℓ당 4.2원 오른 1천396.3원이었다.액화석유가스(LPG) 차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ℓ당 1.4원 올라 851.4원이었다.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0.4달러 내린 70.7달러였다.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협상 장기화 우려와 미국 원유재고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기조 유지 등이 하락 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019-05-25 연합뉴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