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차, 신형 쏘나타 판매개시… 가격은?

현대자동차가 8세대 신형 쏘나타 판매를 시작한다.21일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3세대 플랫폼과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을 적용했다.우선 가솔린 2.0와 LPI 2.0 모델로 운영하며 하반기에 가솔린 1.6 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해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액화석유가스(LPG)차의 일반인 구매가 가능해졌지만, 신형 쏘나타의 LPI 모델은 우선 렌터카와 장애인용으로 판매된다. 기존 모델보다 높이는 30㎜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35mm, 전장이 45mm 각각 늘어나 스포츠 세단의 외형을 갖췄다.외관은 주간주행등이 켜지지 않았을 때는 크롬 재질로 보이지만 점등되면 램프로 바뀌는 '히든라이팅 램프'가 후드 양쪽에 길게 자리했다.후면부 역시 얇은 가로형의 리어콤비램프와 범퍼 하단의 가로형 크롬 라인, 리어콤비램프와 비례를 맞추는 보조제동등을 통해 첨단 이미지를 갖췄다고 현대차는 전했다.실내는 날렵한 형상의 센터패시아 에어벤트, 미래 지향적 느낌을 주는 전자식 변속레버(SBW) 등으로 구성했다.또 3세대 플랫폼은 평균 강도가 10% 이상 높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 줄여 '가벼우면서도 강한' 차체를 구현했다.신형 쏘나타는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다.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렸으며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m의 힘을 낸다. 공인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km/ℓ의 공인연비를 확보했다.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는 다양한 첨단 기술들을 탑재해 자동차의 개념을 이동수단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할 기틀을 갖췄다고 자평했다.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개인화 프로필과 디지털 키, 내장형 블랙박스,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제로' 등 첨단 고급 사양들이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또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와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전자식 변속버튼, 운전석 스마트 자세 제어,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뒷좌석 승객 알림, 12.3인치 클러스터, 10.25인치 내비게이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첨단 편의 사양들도 대거 신규 탑재됐다.이밖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으로 구성됐다.판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스마트 2천346만원, 프리미엄 2천59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천79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천994만원, 인스퍼레이션 3천289만원 등이다./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신형 쏘나타의 모습. /현대차 제공

2019-03-21 이상훈

신한금융, 토스뱅크 '제3인터넷전문은행' 참여 철회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일주일 앞두고 신한금융이 불참 의사를 밝혔다.신한금융은 토스 측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방향, 사업모델 등에 상당 부분 입장차가 있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토스는 제3 인터넷 전문은행의 지향점으로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한 챌린저 뱅크를 내세운 반면, 신한금융은 생활플랫폼의 분야별 대표 사업자들이 참여해 국민 모두가 쉽게 이용하는 포용성을 강조한 오픈뱅킹을 원했다. 특히 신한금융은 단순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하기보다 다른 업체보다 더 많은 지분을 갖고 운영에도 참여하려고 했으나 인터넷전문은행의 청사진을 두고 토스 측과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 간편 회계서비스 '캐시노트'를 만든 한국신용데이터, 온라인 패션쇼핑몰 무신사,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 카페24, 모바일 부동산 중개서비스 업체 직방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신한금융은 이번에 인터넷전문은행 참여 자체를 접기로 했다. 오는 27일 예비인가 신청 마감을 앞두고 다른 업체와 컨소시엄을 꾸려 일을 도모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인터넷전문은행 흥행에 불을 지폈던 신한금융이 빠짐에 따라 토스 컨소시엄과 키움증권 컨소시엄이라는 양강 구도가 키움증권 컨소시엄 쪽으로 무게 중심이 쏠리게 됐다.인터넷전문은행이 정보통신기술(ICT) 성격이 강하지만 어디까지나 은행업을 기반으로 하기에 은행 참여가 필수에 가깝다. 기존 케이뱅크에는 우리은행이, KB국민은행이 카카오뱅크에 주요 주주로 참여했을 뿐 아니라 인력도 파견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애초에 금융당국은 최대 2곳까지 인터넷 전문은행 인가를 내줄 방침으로 알려졌다.이번 신한금융의 이탈로 신규 인터넷 전문은행이 2곳이 아니라 1곳만 설립될 가능성이 생겼다./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2019-03-21 디지털뉴스부

美 연준 기준금리 동결 소식에… 원/달러 환율 하락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를 동결 소식에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21일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 기준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5.1원 내린 달러당 1,125.3원을 가리켰다.이날 환율은 4.6원 내린 1,125.8원에 거래를 시작한 가운데 미 연준의 입장이 시장 예상보다 더 비둘기파적(통화 완화 선호)이라 신흥국 투자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연준은 2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로 동결했다. 또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모아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 올해 금리를 올리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 다만 내년엔 금리가 한 차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이와 함께 양적 긴축의 일환인 보유자산 축소 프로그램도 9월 말께 종료하겠다고 밝혔다.이런 발표로 뉴욕증시는 연준의 통화 완화적인 메시지에도 경기둔화 우려에 혼조세를 보였다. 연준은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로 0.2%p 하향 조정했다.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016.12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인 1,013.31원보다 2.81원 올랐다./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이틀 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은 이날 현행 2.25~2.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올해는 올리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AP=연합뉴스

2019-03-21 이상훈

대법, 퀄컴 과징금 2천732억→2천245억원… 공정위는 630억원 반환

공정거래위원회가 퀄컴 인코포레이티드(이하 퀄컴)에 부과했던 2천700억원대 과징금 가운데 18%에 달하는 부분을 10년 만에 취소했다. 대법원이 공정위의 일부 판단이 위법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공정위는 2009년 퀄컴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행위 등에 부과한 과징금 2천731억9천700만원 가운데 17.8%에 해당하는 486억5천800만원을 직권 취소한다고 21일 밝혔다. 최종 과징금은 2천245억3천900만원으로 재산정됐다.공정위의 직권 취소는 지난 1월 대법원 판결에 따른 것이다.퀄컴은 2004년부터 삼성전자·LG전자·팬택 등 국내 주요 휴대전화 제조업체에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기술을 사용할 때 타사 부품을 사용하면 로열티를 더 받은 혐의를 받았다.아울러 2000년부터 모뎀칩과 RF칩(주파수 대역을 골라내는 반도체)을 자사로부터만 공급받는 조건으로 삼성전자·LG전자에 분기당 수백만달러의 리베이트를 주면서 시장을 봉쇄한 혐의도 있다.퀄컴은 공정위가 당시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하자 일단 납부를 하고서, 서울고등법원에 취소소송을 냈다. 2013년 서울고법은 공정위의 손을 들어줬지만 올해 1월 대법원은 과징금 일부가 잘못 산정됐다고 판단했다.취소된 과징금은 공정위의 의결서가 도달해 퀄컴이 환급금을 청구하면 환급가산금과 함께 돌려주게 된다.환급가산금은 국세기본법 시행령에 규정된 이자율에 따라 계산하며, 10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기에 약 150억원으로 추산된다. 원금과 합치면 630억원에 달한다.업계에서는 대법원이 2천2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처분은 적법하다고 인정했기 때문에, 공정위가 퀄컴에 '판정승'을 거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이번 사건은 공정위가 2016년 12월 사상 최대 과징금인 1조311억원을 퀄컴에 부과한 사건과는 다른 건이다./디지털뉴스부

2019-03-21 디지털뉴스부

원더투어, 야놀자 전 상품 최대 50% 할인… 지역·숙박 유형·입실일 제한 없이 사용 가능

'원더투어 야놀자'가 21일 오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원더투어는 야놀자와 컬래버레이션해 최대 50%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숙박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이날 원더투어는 오전 10시부터 오전 11시 45분까지 15분 간격으로 총 1000명에게 선착순으로 야놀자 숙박 전 상품 50% 할인쿠폰(최대 5만원)을 제공한다.할인 쿠폰을 발급받은 고객은 지역, 숙박 유형, 입실일 제한 없이 야놀자 전 상품 약 1만5000개 호텔, 펜션, 모텔, 리조트, 게스트하우스 등을 할인된 가격에 예약할 수 있다.또 원더투어는 21일 자정부터 매 시각 정각 총 11차례에 걸쳐 선착순 1만2000명에게 15% 할인쿠폰(최대 5만원)을 별도로 제공한다.이 쿠폰 역시 지역, 숙박 유형, 입실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할인쿠폰을 다운로드받은 고객은 원더쇼핑 앱 또는 위메프 앱에서 '빈방특가'를 통해 예약하면 할인이 적용된다.쿠폰 발급 및 할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원더쇼핑 모바일 앱과 포털 검색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원더투어, 야놀자 전 상품 최대 50% 할인… 지역·숙박 유형·입실일 제한 없이 사용 가능 /원더투어 홈페이지 캡처

2019-03-21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