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준우승 팀 잡은 인천, 다음은 선두 조준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K리그 1 개막 2연승으로 선두를 달리는 상주 상무의 돌풍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개막 2연패에 빠진 수원 삼성과 성남FC는 맞대결을 통한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인천은 16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 상주와의 원정 경기를 치른다.앞서 2라운드에서 최전방 외국인 공격수 무고사의 '1득점 1도움' 활약에 힘입어 지난해 준우승팀인 경남FC를 2-1로 물리친 인천은 1승 1무(승점 4)로 2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12일 발표한 2라운드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무고사와 인천에서 활약하다 상무에 입단한 송시우의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2라운드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그라운드를 밟으며 K리그에 공식 데뷔한 베트남 국가대표팀 공격수 콩푸엉의 출전 여부도 주목할 만하다. 그는 최근 연세대와의 연습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 이어, 11일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를 상대로도 멀티 골을 넣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이번 시즌 이임생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수원과 오랜만에 1부리그로 올라선 성남은 16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친다. 개막전에서 경남FC에 2-1로 아쉽게 패한 성남은 2라운드에서도 FC서울을 상대로 분전했으나 0-1로 패하고 말았다. 직전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에 0-4로 완패하며 자존심을 구긴 수원은 명예 회복이 절실한 상황이다. /임승재·송수은기자 isj@kyeongin.com

2019-03-14 임승재·송수은

[화제의 선수]재활프로그램 한창인 수원 KT 이상화

부상 전까지 불펜 핵심으로 자리대만전훈서 공 던지다 통증 재발시행착오 반성… "차분하게 준비""완벽한 몸을 만들어 1군 마운드에 서기 위해 차분히 재활을 진행하고 있다."프로야구 수원 KT 팬들에게 '승리를 지키는 불펜', '필승조'로 불리는 이상화가 부활을 위해 재활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미국 애리조나에서 1군 주축 선수들과 백업 자원들이 전지훈련을 소화할때 이상화는 대만 자이시에 차려진 2군 전지훈련 캠프에서 재활을 했다.대만에서 입국한 이상화는 "1월에 따뜻한 필리핀에 가서 공을 던지기 시작했다. 4~5월에는 연습피칭을 하는 일정이었다"며 "대만 전지훈련 캠프에서 볼을 던지다가 통증이 다시 재발해서 재활을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이상화는 "급하게 준비했던거 같다. 지금은 1군에 복귀하면 꾸준히 던질 수 있는 몸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재활을 하고 있다. 현재 45m 피칭을 하면서 천천히 몸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지난시즌 이상화에게는 아쉬움이 남는다. 2007년 롯데의 1차지명을 통해 프로에 데뷔한 이상화는 2016시즌 KT 유니폼을 입을때까지 최고 성적이 2015시즌 3승8패였다.하지만 KT 유니품을 입은지 2년차였던 2017시즌 70경기에 출전해 4승3패4홀드6구원, 방어율 3.95를 기록하며 불펜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많은 기대를 안고 2018시즌을 시작했지만 이상화는 부상으로 일찌감치 시즌 아웃됐다. 부상으로 마운드를 떠날때까지 이상화는 11경기에 출전해 3홀드2구원 방어율 2.61을 기록했다.이상화는 "2017시즌에는 좋은 공을 던지기 위해 살도 10㎏ 정도 빼고, 투구폼도 안정시켰다. 제구력을 잡기 위해 겨울에는 공도 많이 던졌다. 밸런스와 유연성을 위한 운동, 단백질 위주의 식이요법 등 좋은 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시즌 중에는 유지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그는 "2017시즌 잘 됐던 것을 바탕으로 2018시즌도 많이 준비했다. 결과적으로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재활을 마치고 복귀한다면 똑같은 시행착오를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마지막으로 이상화는 "불펜에서 마운드로 뛰어갈때 팬들이 이름을 연호해 주시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그 함성을 다시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완벽한 몸으로 찾아 뵙겠다"고 약속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지난 시즌 부상으로 시즌 아웃 됐던 이상화는 "완벽한 몸으로 찾아 뵙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9-03-14 김종화

바르셀로나, 리옹 꺾고 챔피언스리그 8강 합류…메시 '2골 2도움'

FC바르셀로나(스페인)가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을 이기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합류했다.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5-1로 리옹을 꺾었다.지난달 20일 1차전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1, 2차전 합계 5-1로 8강행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이날 리오넬 메시가 2골 2도움의 활약을 펼쳤다.메시는 전반 17분 루이스 수아레스가 유도한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골키퍼를 속이는 파넨카 킥으로 기선을 제압했다.일찌감치 선제골을 뽑아낸 바르셀로나는 전반 31분 아르투르 멜루가 전방으로 투입한 볼을 루이스 수아레스가 페널티지역에서 잡아 반대쪽의 필리페 쿠티뉴에 연결했다.메시는 후반 33분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침투 패스를 받아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현란한 페인트 동작으로 수비수 2명을 무력화한 뒤 오른발 슛으로 쐐기골을 꽂았다.바르셀로나는 후반 36분 메시의 킬패스를 받은 제라르 피케의 추가골과 후반 41분 메시의 도움에 힘입은 우스만 뎀벨레의 마무리 골로 5-1 대승을 완성했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왼쪽)가 13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바르셀로나 AP=연합뉴스

2019-03-14 편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