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자농구 FA 박혜진 등 16명 내달15일까지 원구단과 협상

여자프로농구 각 구단이 용인 삼성생명의 박하나(176㎝)를 비롯 아산 우리은행의 박혜진(178㎝)·김정은(180㎝) 등 자유계약선수(FA)에 대한 영입 경쟁에 들어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0일 올해 보상 FA 대상자 1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올해 FA 대상자는 총 16명이며 이번 시즌 우리은행에서 27경기에 출전해 평균 14.6점, 5.4 어시스트, 5.1 리바운드 등 다섯 번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로 지목되고 있는 박혜진이 '최대어'로 꼽힌다.김정은과 박하나, 안혜지(BNK), 심성영(KB) 또한 핵심 FA 대상이다.FA로 인해 타 팀으로 이적 시 원소속팀은 보상규정에 따라 선수나 현금을 택해 보상받을 수 있다.보상 FA는 1차와 2차 대상자로 분류된다. 1차 대상자는 최초 선수 등록 후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은 선수들로 이들은 다음 달 1~15일까지 원소속 구단과만 협상 가능하다. 협상하지 못하면 같은 달 16~25일까지 타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나설 수 있다. 이에 비해 1차 FA 자격을 한 차례 행사한 선수들은 2차 FA가 되는데 이들은 다음 달 1~25일까지 모든 구단과 협상 가능하다.박혜진, 박하나, 김정은, 심성영 등은 모두 2차 FA고 안혜지와 김민정(KB), 강계리(하나은행) 등은 1차 FA로 분류된다. 다음 달 25일까지 FA계약을 맺지 못한 선수들은 같은 달 26~30일까지 원소속팀과 다시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이때도 새 팀을 찾지 못한 선수들은 5월 한 달간 다른 팀들과 협상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3-30 송수은

V리그 조기종료하나 재개하나

KOVO, 오늘 임시이사회서 논의순위 경쟁 치열 구단 입장차 변수여자농구 프로중 가장 먼저 막내려한국배구연맹(KOVO)이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2019~2020 V리그 조기 종료 또는 재개 여부에 대한 논의에 착수한다.KOVO와 13개 구단 단장은 이날 서울시 상암동 사무국에서 임시 이사회를 진행한다. 앞서 국내 프로배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일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지난 19일 이사회에선 ▲리그 조기 종료 방안 ▲정규리그 종료 후 현 순위에 따른 포스트시즌 추진안 ▲정규리그 잔여 경기 진행안 ▲정규리그 진행 뒤 단축된 포스트시즌 추진안 등을 논의했으나 각 구단의 상황이 달라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이에 조원태 KOVO 총재는 "각 구단이 이기적이지 않게 리그 전체를 위해 논의했다"며 "다음 이사회에선 방향만 잘 잡으면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조 총재의 발언을 놓고 일각에선 다음 달 5일 이후 리그 재개 쪽으로 해석하기도 한다.그러나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를 위한 담화문'을 통해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다음 달 5일 치르는 방안도 물 건너가는 모양새다.게다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지난 20일 코로나19로 여자프로농구 2019~2020시즌을 국내 프로리그 최초로 종료하는 등 프로배구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다만 정 총리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배구계는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국가 정책과 보조를 맞춰야 하는 구단들이라고 볼 수 있지만 모기업의 입장이 제각각이어서 의견을 함께하기도 어렵다. 또 남녀 프로배구가 시즌 막바지 순위경쟁이 치열해 팀별마다 입장이 다르다는 것도 변수여서 이번 이사회 논의가 어떤 식으로 결론이 지어질지 주목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3-22 송수은

신한銀 출신 레전드들 '여자농구 사령탑 도전'

전주원·정선민·하숙례, 감독 지원김태일 '청일점'… 내일 면접 진행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여자농구 국가대표팀의 새 사령탑을 누가 맡을지 주목된다. 대한민국농구협회가 도쿄올림픽 본선을 대비해 여자농구 대표팀을 이끌 감독을 지난 6일까지 공개 모집한 결과 김태일(60), 전주원(48), 정선민(46), 하숙례(50)씨 등 모두 4명(이상 신청순)이 응모했다. 흥미로운 점은 이 가운데 3명이 현역 시절 국가대표로 맹활약했던 여성 지도자라는 점이다. 특히 이들은 모두 인천에 연고를 둔 신한은행 농구단과 깊은 인연이 있어 눈길을 끈다.먼저, 하숙례 신한은행 코치가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 도전장을 냈다. 하 코치는 지난달 초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이문규 전 감독을 도와 대표팀의 올림픽 진출을 뒷받침했다.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 것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12년 만이다. 현역 시절 코오롱에서 뛰었던 하 코치는 용인대 감독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팀 코치 등을 역임한 바 있다.전주원 우리은행 코치와 정선민 전 신한은행 코치는 현역 시절 당대 최고의 플레이어이자, 당시 안산이 연고지였던 신한은행(2014년 인천으로 연고지 이전)의 황금기를 이끈 주역들이다. 신한은행은 2007년 시즌부터 통합 6연패를 달성했다. 현재 신한은행의 간판 김단비가 인천 명신여고를 졸업하고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갓 입단했을 때가 2007년이었다. 전 코치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쿠바와 경기에서 한국 농구 사상 첫 '트리플더블'을 기록했고, 정 전 코치는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 진출한 여자농구의 전설들이다.이번에 남성 지도자로는 유일하게 응모한 김태일 전 금호생명 감독은 남자프로농구 골드뱅크 코치와 아시아 U-20 농구선수권대회 여자 청소년대표팀 감독 등을 지낸 바 있다.대한민국농구협회는 10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여자농구 대표팀 새 감독을 선임하기 위한 면접 평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20-03-08 임승재

프로배구도 '코로나에 두손' 리그 중단

겨울철 스포츠인 프로배구와 프로농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정규리그 일정을 잠정 중단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한국배구연맹(KOVO)은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사무실에서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열고 도드람 2019~2020 V리그 정규리그 일시 중단을 결정했다.앞서 KOVO는 이날 오전 실무위원회를 열었고 이 자리에 참석한 남녀 13개 구단 사무국장들은 만장일치로 리그 중단을 KOVO에 요청했다. KOVO는 각 구단 단장들에게 유선으로 의사를 확인한 뒤 리그 일시 중단이라는 최종 결정을 내렸다.이에 따라 3일로 예정됐던 남자부 서울(우리카드-OK저축은행) 경기와 여자부 대전(KGC인삼공사-흥국생명) 경기부터 리그가 중단된다.프로배구와 달리 프로농구는 리그를 재개하거나 계속 이어가기로 합의했다.한국농구연맹(KBL)은 이날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지난 1일부터 중단한 정규리그를 오는 29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4주 후인 29일부터 리그가 재개되면 잔여 정규리그(57경기)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포스트시즌(6강·4강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일정과 진행 방식에 대해선 추후 이사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여자프로농구는 리그를 계속 진행하되 선수단이나 구단 관계자 중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대상자가 나오면 리그를 곧바로 종료하기로 했다.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대응책을 논의한 결과 6개 구단은 현재 이뤄지고 있는 '무관중' 상태로 리그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WKBL은 리그 구성원 중 자가격리 대상자가 발생하면 정규리그를 중단하는 게 아니라 곧바로 '종료'하고 추이를 지켜본 뒤 포스트시즌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무관중으로 버티는 여자농구-2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 하나은행의 경기가 무관중전으로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2020-03-02 임승재

WKBL, 인천시교육청과 여자농구 저변 확대 협약식

WKBL(한국여자농구연맹)과 인천시교육청이 여자농구 저변 확대와 청소년 체력 증진 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양측은 지난 14일 오후 시교육청 3층 영상회의실에서 이병완 WKBL 총재, 도성훈 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WKBL 선수 경력자를 활용한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등 인천 청소년의 건강한 삶과 스포츠 복지 실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이 협약을 통해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이나 WKBL 선수 경력자와 함께하는 스포츠 수업, 방과 후 학교스포츠클럽과 마을 단위 스포츠 클럽리그 운영, 기타 학생 건강 체력 증진 등을 위한 양측의 상호 협력이 이뤄진다.이병완 총재는 "이번 협약식으로 WKBL 선수 경력자들이 여자농구 저변 확대에 기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인천시 청소년들이 농구를 통해 건강한 삶과 땀의 가치를 알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도성훈 교육감은 "우리 교육청은 삶의 힘이 자라는 인천형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 교육공동체가 함께 참여하고 협력하는 체제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WKBL(한국여자농구연맹)과 인천시교육청이 지난 14일 여자농구 저변 확대와 청소년 체력 증진 등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시교육청 제공

2020-02-16 임승재

여자농구, 12년만에 '도쿄올림픽행'

최종예선 B조 3위 '티켓 획득'내달 21일 본선 조추첨 진행한국 여자농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복귀했다.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B조 중국과 경기에서 60-100으로 졌다. 하지만 한국은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스페인이 영국을 79-69로 물리치면서 한국, 중국, 스페인, 영국 4개국 중 3위를 기록해 상위 3개 나라에 주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한국 여자농구가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는 최종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번 도쿄 올림픽 여자농구에 출전할 12개 나라도 모두 정해졌다. 우리나라와 중국, 스페인, 호주, 벨기에, 푸에르토리코, 세르비아, 캐나다, 프랑스, 나이지리아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개최국 일본과 2018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우승팀 미국이 올림픽 본선에 선착했다.도쿄 올림픽 여자농구 본선 조 추첨은 3월 21일에 진행되며 대회 방식은 12개 나라가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국가 중 조별 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해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2020-02-10 송수은

KBL 유소년농구 초대챔프 도전… 13~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서

오는 13∼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20 KBL 유소년 농구 최강전이 열린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대회는 유소년농구대회 최초로 엘리트와 비엘리트 선수들 사이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KBL 소속 10개 구단이 운영하는 유소년클럽팀 중 선발된 3개 팀과 2019 스쿨리그 준우승팀, 중고연맹 소속 7개 팀, 일본 B리그 연합팀까지 총 12개 팀, 24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15세 이하(U-15) 선수들이 출전해 4개 조 풀리그로 조별리그를 치른 뒤 조별 상위 2개 팀이 8강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이번 대회는 우승, 준우승, 공동 3위까지 시상하며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도 있다.예선부터 결승까지 대회 전 경기를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아프리카TV,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한편 KB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대회 기간 선수 및 학부모, 행사 관계자에 한해 경기장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다. 선수 대기실 분리 운영과 경기별 간격을 늘려 대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KBL은 또한 경기장 내 열화상 카메라 설치, 전문 의료진 배치 및 격리실 운영, 손 세정제 비치, 마스크 제공 등을 통해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2020-02-05 임승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