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4년 만의 아이스쇼 김연아 "은반 위 서고 싶었다… 나이 들어 힘들어"

4년 만의 아이스쇼로 돌아오는 '피겨퀸' 김연아가 소감을 밝혔다.김연아는 19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아이스쇼 'SK텔레콤 올댓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서 "오랜만에 연기를 보여드리게 돼 설레는 마음이 있지만,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걱정된다"라며 "한 달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한 만큼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웃었다.김연아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새 갈라 프로그램 '하우스 오브 우드코크(House of Woodcock)'에 맞춰 팬들과 다시 만난다.김연아가 갈라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건 현역선수 은퇴 아이스쇼로 열린 지난 2014년 무대 이후 4년 만이다.그는 훈련 과정을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약 한 달 동안 훈련했는데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라며 "데이비드 윌슨과 오랜만에 호흡을 맞췄는데 옛 생각이 났다"라며 회상했다.훈련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는 말엔 "나이를 먹어 체력을 끌어올리는 게 가장 힘들었다"라며 "연기를 마친 뒤 다소 힘겨워하는 제 모습을 보실 수도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새 갈라 프로그램에 관해선 "최근 봤던 영화(팬텀 스레드)에서 좋은 느낌을 받았던 음악이 있었는데, 영화를 볼 당시엔 그게 새 프로그램이 될지 몰랐다"라고 입을 열었다.그는 "역동적인 연기는 부담될 것 같아 클래식한 음악을 택했다. 화려하진 않지만 잘 표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그는 "은퇴 직후엔 쉬고 싶은 마음이 커 오랜 기간 스케이트를 타지 않았다"라며 "몸이 허락한다면 은반 위에 서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했는데, 일단 이번 아이스쇼 프로그램을 잘 마치고 싶다"라고 말했다.이번 아이스쇼는 티켓 판매 2분 만에 3일간 열리는 공연 모든 좌석이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아이스쇼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테사버츄-스캇 모이어 조를 비롯해 2018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케이틀린 오스몬드, 캐나다 간판이자 최근 은퇴를 선언한 패트릭 챈,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은메달리스트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시즈롱 조 등이 출연한다.국내 선수로는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과 이준형, 박소연, 유영, 임은수, 김예림 등이 나선다./디지털뉴스부'피겨여왕' 김연아가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데이비드 윌슨 연출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서 김연아를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피겨여왕' 김연아(오른쪽)와 피겨 국가대표 최다빈이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뎃스케이트2018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5-19 디지털뉴스부

'옥션티켓' 김연아 출연 '올댓스케이트' 티켓팅 오픈… '팬미팅' 참가 좌석은 얼마?

'옥션티켓'에서 피겨여왕 김연아의 아이스쇼 티켓팅이 시작된다.30일 '옥션티켓'은 이날 낮 12시부터 김연아가 특별출연하는 'SK텔레콤 올댓스케이트 2018-This Is For You' 입장권 예매를 시작한다. 이번 아이스쇼는 내달 20~22일 총 3일간 목동 아이스링크장에서 열린다. 20일은 오후 5시, 21일은 오후 7기 30분, 22일은 오후 5시에 공연을 시작한다. 김연아를 비롯해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인 테사 버츄-스캇 모이어, 아이스댄스 은메달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 페어 동메달 메건 두하멜-에릭 레드포드, 2018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케이틀린 오스몬드 등이 캐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이 밖에도 최다빈을 비롯해 이준형, 박소연, 유영, 임은수 등 한국의 차세대 피겨 스타들도 출연해 빙판을 빛낸다.특히 이날 'Kiss & Cry' 좌석 예매자들에 한해 내달 19일에 열리는 'Kiss & Cry 팬미팅'에 참가할 수 있다.'Kiss & Cry' 좌석은 '올댓스케이트 2018'의 감동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프리미엄 좌석이다.좌석별 가격 정보는 'Kiss & Cry'석 19만8천원, R석 12만1천원, S석 7만7천원, A석 5만5천원, B석 3만3천원 등이다. 한편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옥션티켓 홈페이지(ticket.auction.co.kr)를 참고하면 된다./디지털뉴스부옥션티켓, 김연아 아이스쇼 티켓팅 오픈. /옥션티켓 홈페이지 캡처

2018-04-30 디지털뉴스부

피겨 기대주 김하늘, 생애 첫 올림픽서 175.71점 '개인 최고점'

여자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김하늘(16·수리고 진학예정)이 생애 첫 올림픽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김하늘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67.03점, 예술점수(PCS) 54.35점을 합쳐 121.38점을 받았다.쇼트 프로그램 점수(54.33점)를 합친 총점은 175.71점이다.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얻은 프리 스케이팅 개인 최고점 111.95점을 훌쩍 뛰어 넘었고 총점도 기존 최고점을 (173.10점)을 넘어섰다.선수단 가운데 가장 막내인 김하늘은 이날 24명의 선수 가운데 네 번째로 연기에 나서 '맘마미아'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첫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클린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김하늘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점프에 이어 트리플 플립도 큰 실수 없이 마쳤다.스핀과 스텝 시퀀스도 깔끔하게 처리한 김하늘은 후반에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러츠, 트리플 살코 점프에 이어 더블 악셀과 트리플 토루프를 연결시킨 후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연기를 마친 후 김하늘은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울음을 터뜨렸다.한편 김하늘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오늘 너무 만족한다. 이렇게 큰 무대에서 시즌 베스트를 세워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디지털뉴스부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김하늘이 연기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의 김하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3 디지털뉴스부

독도는 빠졌지만 감동의 아리랑 무대 선보인 민유라·겜린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2018평창올림픽대회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감동의 '아리랑' 무대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페어가 2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펼쳐진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기술점수 44.61점, 예술점수 41.91점을 획득하여 86.52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 점수까지 합친 최종 점수는 147.74점, 20팀 중 18위에 오르며 이번 올림픽을 마무리 지었다.민유라는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쇼트 댄스 프로그램에서 프리컷 통과 후, 한국의 음악을 배경으로 한 '아리랑' 무대를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저의 궁극적인 목표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목표를 꼭 이뤄서 의미 있는 무대를 남기고 싶다"고 말했고, 알렉산더 겜린 또한 "우선적인 목표는 20위권 내에 진입하는 것이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20위권에 든 다음 꼭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하고 싶다. 프리에서 한국의 노래 '아리랑'을 사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더 이루고 싶은 목표다. 평창올림픽에서 전 세계인과 '아리랑'을 함께 느끼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었다. 그리고 지난 19일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 32.94점 예술점수 28.28점을 합친 61.22점을 획득, 16위를 기록해 프리스케이팅 진출에 성공해 '아리랑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꿈을 이뤘다.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이 열린 20일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개량 한복을 입고 소향의 '홀로 아리랑'에 맞춰 아름다운 무대를 펼쳤다. 그토록 염원하던 꿈을 이룬 두 사람의 무대는 진한 감동을 전했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미국 캘리포니아 출생인 재미동포 2세 민유라는 한국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미국 국적을 포기했다. 민유라와 파트너가 된 알렉산더 겜린 또한 지난해 7월 한국으로 귀화했다. 두 사람은 지난 9월 독일에서 열린 네벨혼 트로피에서 4위를 기록하며 평창 올림픽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이 올림픽에서 아이스댄스 종목에 출전하는 것은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 올림픽 대회 이후 처음이다.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한 것은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이다. 쉽지 않은 선택 끝에 한국의 국가대표로 출전해 '아리랑 무대를 통해 한국을 알리겠다'고 말해왔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에게 이 날의 무대는 더욱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한편, 민유라-알렉산더 페어가 지원이 없어 훈련비를 모금해야 4년 뒤에 있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는 사연이 알려져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실제로 두 사람은 한국 국가대표로 2022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해 다시 한 번 한국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순위와 메달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 '아리랑' 무대로 한국과 세계를 감동 시킨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그들이 앞으로 보여줄 무대에 많은 관심과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특별취재반꿈의 무대-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아리랑'에 맞춰 환상의 프리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민유라-겜린 조는 기술점수(TES) 44.61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86.52점을 받았다. 쇼트 댄스 점수 61.22점을 합친 총점은 147.74점이다. 강릉/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아리랑'에 맞춰 환상의 프리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민유라-겜린 조는 기술점수(TES) 44.61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86.52점을 받았다. 쇼트 댄스 점수 61.22점을 합친 총점은 147.74점이다.강릉/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2018-02-21 김종화

최연소 국가대표 피겨 김하늘 생애 첫 올림픽 무대 선다

피겨계의 떠오르는 샛별 김하늘이 다가오는 2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최다빈과 함께 출전한다. 2002년 4월생인 김하늘은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팀 선수들 중 가장 나이가 어린 선수다. 더욱이 시니어 데뷔 첫 시즌에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오르는 기적을 이뤄냈다. 김하늘은 이제 고등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 선수지만 전망이 밝다. 그는 2016년 세계 주니어 선수권 대회에서 9위를 차지했고, 이어진 시즌의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도 계속 좋은 성적을 보여준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 첫 시니어 데뷔 무대이자 올림픽 모의고사 격인 ISU(국제빙상경기연맹)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173.10점으로 자신의 최고 점수를 갱신하며 6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김하늘은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를 통해 "나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최고의 순간은 올림픽 출전이 확정됐을 때다. 올림픽은 내 꿈이었다. 눈물이 날 정도로 기쁘고 감동적인 순간이었다"고 꿈을 이룬 소감을 밝혔다. 또 최다빈과 함께 '포스트 김연아'로 꼽히는 김하늘은 "5살 때 밴쿠버 올림픽에 출전한 김연아 선수를 봤는데, 진짜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 선수를 보며 '나도 피겨 스케이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동기가 되어 8살 때 방학 특강으로 피겨 스케이팅을 시작했다. 존경하는 인물은 피겨스케이팅이라는 꿈을 키우게 해 준 김연아 선수다"고 말하며, 피겨 스케이팅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더불어 '피겨 여왕' 김연아를 향한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김하늘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 출전한 김연아 선수를 보며 꿈을 키워왔다. 그랬던 내가 꿈의 무대 올림픽에 선다는 게 아직 믿기지 않는다. 이번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무대에서 연습해온 것들을 다 보여주고 나만의 끼를 발산하여 '김하늘'이라는 선수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그는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보다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치르는 것에 의의를 둔다. 지금까지의 기량을 봤을 때 충분히 성공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김하늘'이라는 이름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하늘은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영화 '피아노'의 OST를,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하게 되면 영화 '맘마미아'의 OST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별취재반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 출전하는 한국의 김하늘이 19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연합뉴스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의 최다빈(왼쪽)과 김하늘이 18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02-21 김종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