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상생도시 파주' 법원읍 개발부담금 절반 깎는다

균형발전 목표 산간지역에 시행관련 승인안 시의회서 원안 통과그간 군부대 외에 개발요소 없어최 시장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파주시가 '상생 도시' 완성을 위한 남북 파주 균형발전을 위해 일부 지역에 대한 개발부담금을 경감한다.시는 25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파주시 동북부 산간지역인 법원읍에 대한 개발부담금 50% 경감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시의 이같은 방침은 '지방일괄이양법' 제정 및 시행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의 '개발부담금 경감' 안건이 지방의회의 승인을 받게 되면 개발부담금의 지자체 귀속분을 경감할 수 있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이에 따라 '법원읍 개발부담금 경감 승인안'을 최근 열린 제223회 파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제출해 원안 통과했으며 '개발부담금 경감 시행안'이 지방의회 승인을 받은 경우는 파주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이다.시는 다음 달 1일부터 법원읍에서 시행하는 모든 개발부담금 대상사업에 대해 2024년 1월31일까지 3년 동안 개발부담금 50%를 경감해 주며, 법원읍 현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법원읍은 파주시 동북부 산간지역으로 군부대 외에는 특별한 개발 소요가 없어 주민들은 '개발부담금 경감' 등 균형발전 방안 마련을 꾸준히 요구해 왔으며 민선 7기 최종환 시장은 법원읍 지역 경제 활성화를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특히 법원읍은 파주시 13개 읍·면 중 유일하게 개발부담금 경감지역에서 제외돼 주민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최 시장은 "법원읍 개발부담금 경감으로 이 지역에 많은 개발사업이 시행되면서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주민들의 생활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균형발전 상생도시 파주시 완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시는 25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파주시 동북부 산간지역인 법원읍에 대한 개발부담금 50% 경감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파주시청 전경. 2021.1.25 /파주시 제공

2021-01-25 이종태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사건 7개월 만에 내사 종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 사망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손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 짓고 7개월 만에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파주경찰서는 20일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확보해 살펴본 결과 다른 혐의점은 없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경찰은 지난해 6월 6일 오후 10시 35분께 파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씨 사망 사건의 경위 등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손씨는 사망 당일 오전 10시 35분께 차에 휴대전화를 두고 귀가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이어 약 12시간 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비서관 등의 119 신고로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의해 집 안에서 손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경찰은 지난해 검찰이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하는 등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도중 손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동기를 규명하는 데 수사를 집중했다.평화의 우리집은 지난해 10월 8년 만에 폐쇄됐으며, 윤 의원은 현재 정의연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 사망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손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 짓고 7개월 만에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연합뉴스

2021-01-20 이종태

교통 소외지역·산업단지로 간 '파주 이동형 선별검사소' 호평

현장서 검사 후 30분내 결과 확인주민·근로자 코로나 불안감 해소파주시가 전국 최초로 운영한 코로나19 이동형 선별검사소가 교통 소외지역 및 산업단지 근로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시는 지난 4일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천명을 넘나들면서 불안해하는 주민과 산단내 근로자들의 선제검사를 위해 '찾아가는 이동선별검사소'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파주 이동선별검사소는 지난 4~16일까지 2천904명(PCR 2천453명, 신속항원 451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이동선별검사소는 '도농복합' 도시란 지역 특성을 고려해 교통 소외지역의 접근성을 높이고, 집단감염 발생시 신속한 현장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도입됐다.1t 차량에 '비대면 양압식 검사소'를 탑재한 이동선별검사소는 의료진을 감염 위험에서 보호하고, 집단감염 발생으로 인한 검체 채취 대상이 급증할 경우 현장에서 신속 항원검사로 30분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주민 김영찬(74·적성면)씨는 "그동안 감기 기운이 있는 것 같아 코로나 검사를 한번 받아 보려했지만 시내까지 나갈 수가 없었다"며 마을까지 찾아와 준 의료진에게 고마워했다.최종환 시장은 "이동형 선별검사소는 교통 소외마을의 방문 검사에 우선 투입하고, 이후 직장인 등을 위해 전철 역사에서 순회 운영할 예정"이라며 "선제 검사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를 조속히 찾아내 지역사회내 감염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시가 교통 불편지역과 산업단지 근로자 등의 선제검사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이동형 선별검사소가 호평을 받고 있다. 의료진들이 주민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1.17 /파주시 제공

2021-01-17 이종태

'교통소외지역·공장에도…' 파주시 이동형 선별검사소 '땡큐'

"불안해도 교통편이 마땅찮아 보건소에 갈 수 없었는데, 동네까지 찾아와서 검사를 해주니 정말 고맙지요. 아무 이상 없다니까 한시름 놓이네요" 파주시가 전국 최초로 운영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형 선별검사소가 교통 소외지역 및 산업단지 근로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시는 지난 4일부터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천 명을 넘나들면서 불안해하는 주민과 산단 내 근로자들의 선제검사를 위해 '찾아가는 이동선별검사소'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이동선별검사소는 '도농복합' 도시라는 지역 특성을 고려해 교통 소외지역의 접근성을 높이고, 집단감염 발생 시 신속한 현장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도입됐다.1t 차량에 '비대면 양압식 검사소'를 탑재한 이동선별검사소는 내부압력을 외부보다 높게 만들고, 바깥 공기가 안으로 들어오지 않게 하는 양압기를 설치해 의료진을 감염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동시에 피로도도 낮출 수 있다.또 집단감염 발생으로 검체 채취 대상이 급증할 경우 현장에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으며, 감염 의심 환자들의 이동을 최소화해 또 다른 확산을 차단하고 다량 검체 채취까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시는 신속 항원검사를 도입해 검체 채취 후 30분 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주민 김영찬(74·적성면) 씨는 "그동안 감기 기운이 있는 것 같아 코로나 검사를 한번 받아 보려 했지만 시내까지 나갈 수가 없었다"며 마을까지 찾아와 준 의료진에게 고마워했다. 이 같은 이동선별검사소는 운영 10여 일 만에 3천 명에 달한 주민과 산단 근로자 등에 대한 선제검사를 진행하면서 코로나19 첨병 역할을 톡톡하고 있다. 지난 4일 파주시청 직원 300명(PCR 1, 신속항원 299, 전원 음성)에 대한 검사를 시작으로, 5일 파평면 주민 73명(PCR 69, 신속항원 4, 전원 음성), 6일 산업단지·운수업체 직원 218명(PCR 177, 신속항원 41, 전원 음성), 7일 탄현면 시그네틱스(주) 직원 366명(PCR 364, 신속항원 2, 전원 음성), 8일 적성면 주민 99명(PCR 76, 신속항원 23, 전원 음성), 9일 동일운수 택시 기사 154명(PCR 138, 신속항원 16, 전원 음성), 11일 교통 소외지역 문산 임진리·마정4리 주민 112명(PCR 91, 신속항원 21, 전원 음성), 12일 교통 소외지역인 민통선 내 주민 251명(PCR 218, 신속항원 33), 13일 물류센터 및 산업단지 근로자 661명(PCR 655, 신속항원 6), 14일 교통 소외지역 법원읍 주민 159명(PCR 159, 3명 양성 판정), 15일 장애인시설 및 교통 소외지역 주민 238명(PCR 237, 신속항원 1), 16일 경의중앙선 금릉역 광장에서 주민 273명(PCR 268, 신속항원 5) 등 4~16일까지 2천904명(PCR 2,453명, 신속항원 451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최종환 시장은 "이동형 선별검사소는 교통 소외마을의 방문 검사에 우선 투입하고, 이후 직장인 등을 위해 전철 역사에서 순회 운영할 예정"이라며 "선제 검사를 통해 통해 무증상 감염자를 조속히 찾아내 지역사회 내 감염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말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파주시가 교통 불편지역과 산업단지 근로자 등의 선제검사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이동형 선별검사소가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은 주민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는 모습. 2021.1.17 /파주시 제공파주시가 교통 불편지역과 산업단지 근로자 등의 선제검사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이동형 선별검사소가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은 주민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는 모습. /파주시 제공

2021-01-17 이종태

파주시, 가족·직장내 감염 등 12명 추가 확진…누적 601명

파주시는 16일 오전 10시 기준 가족간, 직장·지인간 감염 등 12명이 추가확진돼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601명이라고 밝혔다.590번, 591번 확진자는 573번, 574번 확진자(590번 부모, 591번 조부모)와의 접촉으로 확진됐다.592번, 593번, 594번 확진자는 498번 확진자(592번 부모, 593번 부모, 594번 조부모)와 동거 가족으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판정됐다.595번 확진자는 가족인 586번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검사했다.596번 확진자는 조리읍 소재 직장내 감염 관련 589번 확진자(부모)와의 접촉으로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597번 확진자는 조리읍 소재 직장내 감염 관련 583번 확진자(지인)와의 접촉으로 검사했다. 이에 따라 조리읍 소재 직장 관련 확진자는 8명(직원가족 3명 포함)으로 늘었다.598번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22일 확진된 친척(파주시 353번)과의 접촉으로 12월 23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자가격리 해제전 검사에서 확진됐다.이에 따라 573번 가족은 5명(# 573,574,590,591,598) 모두 확진됐다.599번 확진자는 584번, 585번 확진자의 자녀로,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결과 확진됐다.600번, 601번 확진자는 부부로 지인 확진자(575번, 581번)와의 접촉으로 감염됐다.또 파주시 거주 고양시 1723번 확진자는 직장 동료인 파주시 597번 확진자 접촉자로 고양시 명지병원 검사에서 확진판정됐다./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주민들이 이동형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16 /파주시 제공

2021-01-16 이종태
1 2 3 4 5 6 7 8 9 10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